Loader
뉴스

미얀마전염병연구소 개소식 개최

작성 : 2020-07-20 19:21:44
작성자 wosem
타입
파일 첨부 -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은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11'미얀마 전염병 연구소'개소식을 개최하였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선포한 세계 22개 결핵 다발 국가 중 하나인 미얀마는 국민의 76%가 말라리아 발생지역에 거주하고 있고 신생아의 70~80%가 만성B형 간염에 노출돼 있다.

코이카는 지난 2011년부터 300만달러 규모로 '미얀마 전염병 연구소역량강화사업'을 진행하면서 의학연구국 내에 'BSL(Bio Safety Laboratory)실험실이 포함된 연구동을 신축였다. ()웃샘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의 역량강화사업에 함께하여 미얀마 전염병 연구소 BSL2+ 실험실 시공을 진행하였다.

또한 말라리아(강원대학교), 간염(부산대학교), 결핵(국제결핵연구소)의 국내 전문가를 파견, -미얀마 공동연구진행, 미얀마 공무원 초청 연수 등을 통해 우리의 의학기술을 전수하기도 했다.

코이카는 이번 전염병 연구소가 미얀마 정부의 전염병 근절정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미얀마 의과대학에서도 질병연구 및 교육에 이번 시설의 활용을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우리 대학과의 공동연구, 인력교류, 학술대회 개최 등을 통해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윤병세 외교부장관, 이백순 주미얀마 대사, 남권형 코이카 미얀마 사무소장이 참석했고 미얀마측에서는 딴아웅 보건부장관과 흘라 민 양곤주지사 등이 자리했다.

 

 


다음글
'MERS' 등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이동형음압기 제작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Lists